우리를 위해 수난하고 돌아가신 예수님의 삶을 묵상하는 사순시기의 시작입니다.

머리에 재를 바르며 우리의 마음을 되돌아보 고 다시 하느님께로 오롯이 향합니다.



SAM_1317.JPG SAM_1318.JPG SAM_1324.JPG SAM_1326.JPG SAM_1327.JP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