과테말라에서 5월 10일은 어머니의 날입니다. 저희 집은 어머니가 없는 아이들이 많아서 가족의 날로 행사를 치릅니다. 학교에서 주관을 해서 마을 학부형들까지 초대하는 재롱잔치랍니다. 피가 섞여야만 가족이라고 말할 수 없는 거겠지요. 함께 사랑하고 있는 사람들이 가족이라고 믿습니다. 지금 여기서 함께 사랑하고 있는 저희 가족들의 축제였습니다


P1050234.JPG P1050242.JPG P1050338.JPG P1050395.JPG P1050450.JPG P1050581.JPG P1050620.JPG P1050667.JPG P1050671.JPG P1050740.JPG P1050791.JPG SAM_8587.JPG  SAM_8636.JP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