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4일 성탄 자정에 잔치를 열었습니다. 선물도 한아름씩 받고요. 불꽃놀이도 했습니다. 케잌을 얼굴에 잔뜩 묻히고 바보들 처럼 웃습니다.

 

SAM_6585.JPG SAM_6589.JPG SAM_6607.JPG SAM_6618.JPG SAM_6621.JPG SAM_6625.JPG SAM_6629.JPG SAM_6630.JPG

SAM_6635.JPG SAM_6643.JPGSAM_6686.JPG SAM_6706.JP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