3개월 된 다니엘 머리를 홀라당 깎았습니다. 제법 어른 스럽습니다. 얼렁 혼자 밥먹고 걷고 대소변 가리라는 소망을 담아서 갂았습니다

SAM_3191.JPG SAM_3196.JPG